유림(裕林)은 자연의 넉넉함을 뜻합니다.

               항상 자연을 담은 자연 그대로의 버섯을 만들어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깨끗한 천연

               암반수를 사용하고 있으며 쫄깃하고 부드러운

               식감의 새송이버섯과 아위버섯을 생산하여 고급

               프렌차이즈 레스토랑에 납품하고 있습니다.

             유림버섯은 2013년에 설립하여 새송이버섯과 아위버섯을 생산해오고 있으며, 2015년에는

                  배지농장을 신축하여 병배지의 생산과 분양을 함께 하고 있습니다.

                  새송이버섯 뿐만 아니라 아위버섯, 느타리, 표고, 동충하초 등 병재배용

                  종균을 확보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자생 버섯종의 자원화를 위해 연구개발도 병행하고 있습니다